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건설부동산]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2025년까지 2,560억원 투입

기사승인 2021.11.23  13:37:10

공유
default_news_ad2
▲스마트챌린지 사업 성과 사례. ⓒ국토교통부

- 국토부, 내년 16개 지자체 선정·최대 20억원 지원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국토교통부는 중·소규모 도시를 대상으로 스마트솔루션을 조성·구축하는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에 2025년까지 잠정 2,560억원을 투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중 국비는 1,280억원이 투입된다.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은 우수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전국으로 확산하고 자치단체의 사업역량을 강화해 주민 체감도를 높이는 것을 골자로 한다.

앞서 국토부는 그동안 스마트 챌린지 사업을 통해 전국 64개 도시에서 240여개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실증하는 성과를 거두었으나 대부분의 중·소규모 도시들의 사업 참여가 어렵고 지역민의 체감도가 낮았다고 평가했다.

스마트 챌린지 사업은 기업·대학 등 아이디어를 활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스마트화를 촉진하기 위해 혁신 서비스를 실증·확산하는 스마트시티 사업을 말한다.

하지만 이번 사업부터는 정부 주도의 보급사업에서 벗어나 계획수립부터 솔루션의 구축·운영단계까지 서비스 이용자가 참여하는 주민 참여형 모델로 사업을 추진한다. 도시서비스 향상을 위해 주민이 도시문제를 찾고 상응한 솔루션의 구축계획, 성과목표를 정하면 추진과정에서 정부·지원기관의 적절한 컨설팅도 지원받을 수 있다.

내년에는 총 640억원으로 16개 기초지방자치단체(특별자치시·도 포함)를 선정할 계획이다. 국비와 지방비가 각각 320억원씩 투입된다. 선정 도시별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40억원을 공동 투자하게 된다.

국토부는 또 내년부터 2025년까지 총 2,560억원을 투자해 64개 사업지에 스마트 솔루션을 보급하여 도시문제의 효율적인 해결을 모색하겠다는 방침이다. 매년 16개 중·소도시를 선정해 국비와 지방비 각각 320억원, 연간 총 640억원을 투자한다.

‘2022년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은 공모공고, 공모접수, 선정발표 순서로 추진된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지방자치단체는 오는 12월 27일부터 29일까지 사업계획서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스마트도시개발처로 접수해야 한다.

선정 지자체 발표는 스마트시티 분야별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서면 및 발표평가를 통해 2022년 2월초 중·소도시 16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 이후 지방자치단체별로 세부 실시계획을 수립하고 1년 동안 솔루션 구축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한편, 국토부에서 스마트시티 확산을 위해 추진하는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조성사업과 이번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과 별개로 스마트시티에 적용될 새로운 혁신기술을 발굴·실증하기 위한 사업도 오는 12월에서 내년 1월 중 공고할 예정이다.

먼저 다음달 공고 예정인 민·관 협력형 실증사업은 지자체·민간·대학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기술을 실증하는 사업이다. 총 10곳을 선정해 개소당 최대 15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시민주도 리빙랩형 실증사업은 내년 1월 공고 예정이다. 리빙랩을 운영하거나 할 예정인 지자체를 대상으로 선정하며 총 5곳을 선정해 최대 1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