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전자IT] 아크버스 공개한 네이버 “현실 공간 매개로 한 서비스 탄생”

기사승인 2021.11.24  17:53:21

공유
default_news_ad2
ⓒ네이버

- “AI·로봇·클라우드 통해 현실과 연결된 메타버스” 강조하기도

[SRT(에스알 타임스) 이수일 기자] 네이버가 새로운 메타버스 생태계인 ‘아크버스’(ARCVERSE)를 공개하고 현실과 가상공간을 연결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네이버가 고도화하고 있는 자율주행, 로봇, 5G,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의 기술을 통해 새로운 형태의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24일 온라인에서 열린 ‘네이버 데뷰 2021’에서 발표자로 나와 “아크버스는 현실 세계와 디지털 세계를 연결하는 현실 기반의 기술 융합 메타버스 생태계”라며 “아크버스 기술 생태계 내에서 자율주행·스마트시티 등 현실 공간을 매개로 하는 다양한 서비스가 탄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석 대표는 “아크버스는 현실 세계와 같은 가상 세계를 창조하는 디지털트윈 기술, 그리고 두 세계를 연결하는 AI 등의 기술들로 구성된다”며 메타버스의 한 종류인 3D아바타 기반 가상현실 서비스와의 차이점을 강조했다.

이들 기술을 융합한 디지털트윈 데이터 제작 솔루션은 ‘어라이크’다. 항공사진과 이동지도제작시스템(MMS) 데이터를 결합하는 방식의 솔루션이다. 실내·외 공간의 디지털 트윈에 특화된 기술을 어라이크 엠으로 설정했다. 스마트폰 카메라 등 저비용 센서를 활용해도 정밀한 3차원 매핑을 할 수 있도록 고도화하고 있다고 석 대표는 설명했다.

아크 시스템도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요소 중 하나로 강조됐다. 아크는 네이버클라우드와 5G를 바탕으로 빌딩과 로봇들의 두뇌 역할을 하는 시스템으로, 조만간 완공될 예정인 네이버 제2사옥에서 처음으로 상용화된다. 

석 대표는 “아크 시스템은 빌딩 인프라와도 연동되고, 도시의 여러 공간으로 연결되고 다양한 거점으로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국내 5G 특화망 정책에 맞춰 모든 기술적 준비를 마쳤다”며 “네이버 제2사옥에서 5G의 무한한 잠재력이 펼쳐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석 대표는 마지막으로 “앞으로 지방자치단제체, 기업, 학계와의 협력을 통해 성과들을 계속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
한편 이날부터 진행되는 올해 네이버 데뷰는 검색·AI·클라우드·로봇 등의 주제로 116개 세션이 진행된다. 이날 성낙호 클로바 CIC 책임리더 등 각 기술 영역 책임리더 8명이 ▲현재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고 있는 네이버의 기술과 서비스 ▲글로벌 스케일 인프라&클라우드 기술 ▲기술로 도전하고 있는 새로운 미래 영역 등 세 파트로 나눠 발표했다.

이수일 기자 mayshia@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