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건설부동산] 정몽규 HDC 회장 “머리 숙여 사죄…아파트 완전 철거, 재시공 고려”

기사승인 2022.01.17  10:46:47

공유
default_news_ad2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KBS뉴스화면 캡쳐

- 정몽규 HDC그룹 회장, 연이은 사고로 사퇴

- 광주 화정 아이파크 완전 철거 및 재시공도 고려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광주 화정 아이파크 신축현장에서 발생한 사고에 대해 사과하며 사퇴했다. 사고가 발생한 단지에 대해서는 완전 철과와 재시공까지 고려한다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17일 서울 용산 HDC현대산업개발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정지구 아파트에 대해서는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안전점검에서 문제가 있다면 수분양자 계약 해지는 물론 아파트 완전 철거와 재시공까지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HDC현대산업개발의 광주 서구 화정동 ‘광주 화정 아이파크’ 신축현장에서는 지난 11일 건물 외벽 일부가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근로자 1명이 부상을 입고 1명이 사망했다. 작업자 5명은 실종상태다.

또 지난해 6월에는 광주 학동에 위치한 재개발 현장에서 철거중인 건물이 도로 위로 무너지면서 17명의 사상자(9명 사망)가 발생한 바 있다. 

아래는 정 회장의 입장문 전문이다.

광주사고 피해자와 가족,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깊이 사죄드립니다.

현대산업개발은 1976년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개발로 시작하여 아이파크 브랜드로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으며 성장해왔습니다. 그러나 최근 광주에서 두 건의 사고로 인해 광주 시민과 국민 여러분들께 너무나 큰 실망을 끼쳤습니다.

지난해 6월 철거 과정에서 무고한 시민들이 숨지시거나 다치셨고, 다시 지난 11일 시공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하였으며, 아파트 안전은 물론 회사에 대한 신뢰 마저도 땅에 떨어져 죄송하고 참담한 마음을 금할 길 없습니다.

너무나 당연한 이야기지만 고객과 국민들의 신뢰가 없으면, 회사의 존립 가치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시금 고객과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수립해 실천하겠습니다.

현대산업개발은 광주시를 비롯한 관련 정부기관들과 힘을 합쳐 사고현장을 안전하게 관리하면서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신속하게 실종된 분들을 구조하는데 더욱 총력을 기울이겠습니다.

또한 이번 사고로 인한 피해자 가족분들께 피해를 보상함은 물론, 입주 예정자분들과 이해관계자분들께도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근 두 사건으로 광주 시민들께 상처와 누를 끼쳐드렸습니다. 광주시와 상의하여 시민들의 안전과 재난관리를 위한 최선의 방안을 찾겠습니다.

이번 사고를 계기로 현대산업개발은 환골탈태하는 자세로, 완전히 새로운 회사로 거듭나겠습니다.

사고가 발생한 광주 화정 지구 아파트는 사시는 분께서 안전에 대한 염려가 없도록 모든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전국 건설현장에 대한 외부기관의 안전진단을 실시하고, 안전과 품질 상태를 충분히 확인하여 우려와 불신을 끊겠습니다.

저희 고객들께서 평생 안심하고 사실 수 있도록 안전 품질 보증을 대폭 강화하겠습니다.

현재 골조 등 구조적 안전결함에 대한 법적 보증기간은 10년이지만 새로 입주하는 주택은 물론, 현대산업개발이 지은 모든 건축물의 골조 등 구조적 안전결함에 대한 보증기간을 30년까지 대폭 늘려 입주민들이 편히 사실 수 있도록 할 것이며, 안전이 문제가 되어 발생하는 재산상 피해가 전혀 없도록 하겠습니다.

현대산업개발은 고객의 안전과 사회적 가치를 최우선으로 하여 국민의 사랑을 받고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는 국민 기업으로 재탄생하겠습니다.

저는 1999년 현대자동차에서 현대산업개발 회장으로 취임해 23년 동안 회사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였으며

고객, 국민들의 신뢰를 지키고자 하였습니다. 이번 사고로 그러한 노력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되어버려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두 사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저는 이 시간 이후 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 물러나겠습니다. 사고를 수습하고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그룹차원에서의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약속드립니다.

다시 한번 광주사고 피해자와 가족,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