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사회] 2천억원대 횡령 최신원 1심 '징역 2년 6개월'…조대식 의장 무죄[1보]

기사승인 2022.01.27  14:59:59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중앙지법 전경. ⓒ최형호 기자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2,000억원대 횡령과 배임 혐의로 기소된 최신원 전 SK네트웍스 회장이 1심에서 징역형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에게는 무죄가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유영근 부장판사)는 27일 최 전 회장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 가운데 일부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최 전 회장은 개인 골프장 사업 추진과 가족·친인척 허위 급여 지급, 개인 유상증자 대금 납부, 부실 계열사 지원 등 명목으로 SK네트웍스와 SKC, SK텔레시스 등 계열사 6곳에서 총 2,235억원의 횡령·배임을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 결심공판에서 징역 12년과 벌금 1,000억원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한 바 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