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건설부동산] 경실련 “지난해 국회의원 아파트 신고액, 시세 62% 수준”

기사승인 2022.01.27  17:29:27

공유
default_news_ad2
▲경제정의실천연합이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의원 아파트 신고액이 시세 62%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경제정의실천연합

- 경실련, 21대 국회의원 아파트 재산분석

- 의원 1인당 평균 5,400만원 낮춰, 박덕흠 의원 51억 차이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국회의원들이 아파트 재산을 시세의 62% 수준으로 축소 신고했다는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의 분석이 나왔다.

경실련은 27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3월 국회의원 아파트 재산 신고가액은 총 1,840억원으로 1인 평균 8억7,000만원인데 조사 결과 시세는 총 2,975억원으로 1인 평균 14억1,000만원을 아파트 재산을 소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고액과 시세 차이가 가장 큰 의원은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으로 신고액은 81억8,000만원이지만 시세는 132억8,000만원으로 50억9,000만원이 축소 신고됐다.

박 의원에 이어서는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20억4,000만원 ▲양정숙 무소속 의원 18억7,000만원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 18억5,000만원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18억원 ▲김홍걸 무소속 의원 16억2,000만원 순으로 신고금액과 시세 차이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고한 아파트 재산은 1인 평균 4억원이 차이났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1인 평균 6억8,000만원 차이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아파트 재산을 1인 평균 6억2,000만원으로 신고했지만 실제 시세는 10억2,000만원이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1인 평균 11억1,000만원으로 신고했지만 시세는 17억9,000만원이었다.

경실련은 또 국회의원의 아파트 재산이 문재인 정부 들어 1채당 평균 5억8,000만원(82%) 올라 12억9,000만원 수준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시세 상승액이 가장 큰 아파트는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 ▲이상직 무소속 의원이 신고한 서울 반포주공 1단지로 해당 기간 전용 140㎡형은 32억8,000만원(108%)이 올랐다.

이밖에 국회의원 105명이 가족 154명의 재산 고지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그 사유로는 독립생계유지가 132명으로 가장 많았고 타인부양 17명, 기타 5명 순으로 많았다.

이번 조사대상은 21대 국회의원 294명이다. 이중 211명이 보유한 아파트 259채를 분석했다. 시세는 KB국민은행, 포털사이트 등 부동산 시세 및 실거래가 정보가 사용됐다.

경실련은 "현행 공직자 재산신고제도는 재산 실태를 정확히 드러내지 못할 뿐 아니라 고지거부 등을 통해 은닉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며 "공직자들은 시세 수준으로 부동산 재산을 신고하고 여야 대선후보는 축소 없는 시세 신고, 은닉 차단 위한 고지거부 폐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각 정당은 오직 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일꾼이 선출될 수 있도록 엄격한 공천기준을 세워야 하며 특히 민주당 국회의원은 하루속히 다주택 매각 약속을 이행하고 집값 잡기에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