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건설부동산] GS건설,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2' 에서 2개 부문 수상

기사승인 2022.04.18  10:16:50

공유
default_news_ad2
▲건축부문 수상작 '스톤클라우드(Stone Cloud)'. ⓒGS건설

- 스톤클라우드, 자이스케이프 본상 수상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GS건설이 세계 최고 권위의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2'에서 건축과 제품 2개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GS건설은 최근 발표한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2 심사에서 건축(Architecture) 부문에서 과천자이 티하우스 '스톤클라우드(Stone Cloud)', 제품(Product) 부문에서 '자이스케이프(Xiscap)'가 본상인 위너(Winner)를 수상했다.

GS건설은 이번 수상작에서 건축부문에서 건축물의 일부 요소가 아닌 건축물 자체로 위너를 받은 것은 국내 건설사 중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미국의 ‘IDEA’와 함께 글로벌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힌다. 이번 ‘iF 디자인 어워드 2022’에는 전 세계 57개국 1만1,000여 개의 출품작이 경쟁했다. 제품·패키지·커뮤니케이션 등 총 9개 부문에서 수상작이 선정됐다.

건축부문에서 수상한 과천자이 티하우스 ‘스톤클라우드'는 '물위에 떠있는 구름’을 컨셉트로 한 감성적인 건축물이다.

아파트 단지 내 공용 공간에 대한 가치를 확장하고 단지 내 휴식과 여가에 대한 입주자들의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설계가 적용됐다. 건물 안 티하우스에서 ▲유리외피 사이의 데크 ▲연못 위 징검다리와 보더가든 ▲산책로가 한 동선으로 이어지도록 공간을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제품부문 수상작인 ‘자이스케이프-파고라’는 아파트 단지 공용 휴식공간인 파고라를 주변환경과 용도에 맞게 유닛과 모듈로 공간 맞춤형으로 확장과 재조합이 가능하도록 한 시스템이다. 

기존의 파고라는 규격화된 시설물을 그대로 설치하는 개념이었지만 ‘자이스케이프-파고라’는 '익숙한 곳에 새로움을 더하고 경계를 허물고 공간을 잇다'라는 컨셉트로 유닛과 모듈을 조합해 주변환경에 맞춰 디자인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세계 최고권위의 디자인 어워드에서 타사와 차별화된 접근으로 상을 수상하면서 자이가 국내 최고 아파트브랜드임을 다시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 건축물을 넘어 생활공간의 유기적인 연결이라는 차별화된 개념을 자이 단지에서 실제로 구현해 주거 디자인을 주도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