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건설부동산] SH공사, 공공주택 입주자 고가차량 주차등록 제한 실시

기사승인 2022.04.22  17:31:34

공유
default_news_ad2

- 공공주택 부정입주 사각지대 해소 법령개정 건의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고가 차량을 소유한 이들이 공공주택에 입주하지 못하도록 관련 제도 개선을 정부에 건의하고, 공공주택 단지 내 고가 차량 주차를 제한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SH공사가 관할 공공주택 단지 내 차량 등록 현황을 조사한 결과, 124개 단지에 등록된 기준가액(3,557만원) 초과 차량은 모두 352대로 파악됐다.

이 중 계약자 및 세대원 소유 차량이 46대(13%), 외부인(비세대원) 소유 차량이 32대(9%)로 나타났다. 나머지 274대(78%)는 ▲리스 ▲법인 ▲지분공유 등 차량이었다.

현행 법령 등 규정에는 철거세입자와 장애인, 새터민은 차량 소유가격이 자산 심사에서 제외된다. 또 지분공유 차량이나 법인·회사 차량, 리스, 렌트 등으로 고가 차량을 사용하는 행위를 제한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다는 게 SH공사 측 설명이다.

이에 SH공사는 소유·공유·임대를 불문하고 고가 차량의 단지 내 주차를 제한할 수 있도록 공공주택 특별법 시행규칙을 개정하고, 자동차 가액 산출 시 지분공유 차량은 전체 가액을 기준으로 산출하도록 '공공주택 입주자 보유자산 관련 업무처리 기준'을 바꿔달라고 국토교통부에 여러 차례 요구했다.

또 임대주택 거주자가 고가 차량 소유 등으로 입주 자격을 위반할 경우 1회에 한해 2년 재계약이 가능하게 한 규정을 폐지하도록 '공공주택 업무처리지침' 개정을 국토부에 추가로 건의할 계획이다.

아울러 관리규약과 주차장관리규정을 제·개정해 단지 내 고가 차량 주차 등록을 제한하고, 임시방문증을 통한 외부 차량 장기 주차를 막도록 '방문차량 주차총량제'(1회 3일 이내, 월 5일 이내로 제한)를 도입하기로 했다.

김헌동 SH 사장은 "고가차량의 주차를 제한해 부정 입주자를 퇴거하도록 함으로써 공공주택 입주를 기다리는 수많은 저소득 주거 취약계층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법적, 제도적 뒷받침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도시주택공사(SH공사)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