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사회공헌] 두나무, 보호종료 아동 사회 적응·자립 위해 30억 지원

기사승인 2022.07.29  14:49:43

공유
default_news_ad2

 

▲이석우 두나무 대표. ⓒ두나무

[SRT(에스알 타임스) 이승규 기자]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보호종료아동의 원활한 사회 적응과 자립을 돕기 위해 앞으로 5년간 총 30억원을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두나무가 지난 12일 발표한 ‘일자리 1만개 창출 프로젝트’의 하나다.

보호종료아동은 아동복지법에 따라 만 18세가 돼 아동양육시설, 위탁가정, 청소년 쉼터 등의 보호 시설을 퇴소하고 공식적으로 독립해야 하는 청소년들로 자립준비청년이라고도 불린다. 지정 연령에 달하면 본인의 의사, 자립 준비 정도와 무관하게 보호 조치가 종료되기 때문에 대다수가 주거 기반을 마련하지 못하고 고용 불안에 시달리는 등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두나무는 보호종료아동들을 돕고 있는 사회적 기업 ‘브라더스키퍼’와 함께 이들이 어엿한 미래 사회 구성원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자립 지원 프로그램들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30억원 규모의 지원금을 조성하고, 소셜 벤처 및 사회적 기업들과 협력해 일자리 체험형 인턴십 제도를 구축한다.

보호종료아동들을 위한 일자리 체험형 인턴십 제도는 연 2회씩 5년간 약 1,000명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인턴십 기간 동안 보호종료아동들은 실제 현장 투입에 앞서 직무 경험을 쌓으며 자신감을 얻는다. 보호종료아동 출신 선배들의 멘토링과 지속적인 네트워크 형성을 통해 정서적 안정도 찾을 수 있다. 보호종료아동들이 잘못된 금융 지식으로 인해 지원금을 잃고 각종 범죄 위험에 노출되는 것을 방지하고자 디지털 금융 교육 프로그램도 인턴십 커리큘럼에 포함된다.

브라더스키퍼가 창업한 조경회사 ‘브레스키퍼’를 시작으로 다양한 분야의 사회적 기업들과 연계해 인턴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두나무는 보호종료아동들의 직무 교육비와 인턴십 기간 동안의 급여 일체를 지원한다. 인턴십 종료 후 기업이 보호종료아동을 채용할 경우 급여의 일부를 추가로 지원할 예정이다.

또 두나무는 사회연대은행과 함께 창업을 꿈꾸는 만 34세 이하의 보호종료아동들을 대상으로 심사를 통해 창업 자금 무이자 대출을 지원한다.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사업 운영이 가능하도록 상환 기간 중 창업 컨설팅을 제공하고 성실 상환자에게는 상환 원금의 20% 페이백도 추가 지원한다. 차세대 인재 발굴 및 유망 스타트업 육성 사업의 연장선으로, 예비창업자, 기창업자 모두 참여 가능하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홀로서기가 아닌 함께서기로 보호종료아동들이 우리 사회에 건강하게 뿌리내릴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자사는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세상에 이로운 기술과 힘이 되는 금융으로 미래 세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승규 기자 gyurock99@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