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산업] "상반기 상용근로자 평균월급 385만원… 작년 대비 6.1%↑"

기사승인 2022.09.25  15:39:19

공유
default_news_ad2
ⓒ한국경영자총협회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올해 1~6월(상반기) 상용근로자 임금이 전년 동기 대비 6.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용근로자는 고용계약 기간이 정해지지 않았거나 1년 이상인 임금근로자를 뜻한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25일 ‘2022년 상반기 규모 및 업종별 임금인상 현황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근로자 월평균 임금총액은 384만8,000원으로, 작년 상반기(362만8,000원) 대비 6.1% 올랐다. 작년 상반기 임금인상률인 4.2%보다 1.9%포인트(p) 높은 수치다.

정액급여(기본급과 통상적 수당) 인상률은 4.1%였지만, 특별급여(성과급과 상여금 등) 인상률은 19.1%로 매우 높았다.

300인 이상 사업체의 월평균 임금총액 인상률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9.8%로 크게 올랐지만, 300인 미만 사업체의 인상률은 4.8%에 그쳤다.

업종별로 보면 인상률이 가장 높은 업종은 8.5%인 제조업으로 조사됐다. 전문·과학·기술업(7.2%), 금융·보험업(6.8%)이 뒤를 이었다.

가장 낮은 업종은 수도·하수·폐기물·원료재생업으로 1.6%에 불과했고, 교육서비스업도 2.2%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경총은 규모·업종별 임금 차이가 벌어진 것에 대해 성과급과 상여금 등의 특별급여 인상률의 폭이 커지고, 기업별 차이도 벌어졌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하상우 경총 경제조사본부장은 "성과급을 비롯한 특별급여 격차가 규모·업종별로 매우 크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고액의 성과급이 그렇지 못한 기업의 근로자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주고 사회적 격차를 한층 심화시킬 수 있는 만큼 합리적 수준에서 조정·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