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중권 칼럼] 성추행 상병헌 의장 징계, 민주당은 왜 빠져…“민의 저버린 당리당략”

기사승인 2022.09.26  09:33:48

공유
default_news_ad2
▲서중권 충청 총괄본부장

[SRT(에스알 타임스) 서중권 기자]  세종시의회가 유사 이래 위상(位象)이 이처럼 땅바닥에 떨어진 때가 있었던가? 시쳇말로 시정잡배만 못한 추태로 얼룩진 곳이 요즘의 세종시의회다.

상병헌 세종시의회 의장이 남성 동료 의원을 성추행했다는 논란이 ‘점입가경’이다. 지난 25일 상 의원 성추행 논란 징계를 둘러싼 모양새도 볼썽사납다.

이날 의원총회는 더불어민주당이 윤리위 징계논의를 하지 않아 국민의힘 한쪽만 개최했다. 그러니 "같은 당 동료 감싸기"란 비판이 불가피하다. 민의를 저버린, 무책임한 의회라는 비난까지 면치 못하게 됐다.

의회 관계자는 "민주당이 위원총회에서 징계논의를 열지 않기로 합의했다. 심지어 의장인 상 의원만 징계에 회부 할 것인지, 아니면 유 의원까지 둘 다 할 것인지를 국힘에서 알아서 결정해 달라"고 발뺌했다는 것이다.

결국, 어쩔 수 없이 국힘에서만 긴급 의총을 열어 상 의장 징계안을 결정하고 본회에 상정하기로 의결했다.

시의회 의장의 성추문에서 비롯된 추한 행태가 민주당 의원들의 당리당략으로 번지고 있다. 최소한의 민의까지 저버린 이들의 구태가 어디까지 이어질 것인지.

지난 20일께 성추행 상대자로 지목된 유인호 의원의 발언이 있은 지 일주일 지났다. 일파만파(一波萬波) 장안을 들쑤신 이 사건은 진실 공방으로 번졌다. 상 의장은 ‘쌍방 추행’ 카드로 맞불을 놨다. 이어 ‘여러 사람이 노리는 '의장'을 하는 대가를 혹독히 치르고 있다. '진실은 밝혀지는 법'이라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러자 상대자인 유 의원은 일부 언론매체를 통해 “(상 의장의) 쌍방 성추행이란 말은 거짓이며, 피해자를 가해자로 둔갑시키는 코스프레다”고 주장했다.

양쪽 주장이 대립 됐다. 그렇다면 진실은? 그동안 밝혀진 내용을 정리해보자.

상 의장의 동료 성추행과 관련해서는 본인도 역시 부인하지 않고 있다. 다만 상대자인 유 의원도 자신의 신체 특정 부위를 만졌다며 ‘쌍방’을 주장하고 있다. 반면에 유 의원은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상 의장은 한 발 더 나가 음모론을 펴고 있다. 누군가 의장 자리를 노리고 음모를 꾸미고 있다는 뉘앙스다.

이 같은 진실 공방이 오가는 가운데 또 한 의원이 추행당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장은 커지고 있다. 이번에 추가 폭로된 동료 의원은 국민의힘 소속이다.

기자는 또 다른 성추행 피해자라고 지목했던 K 의원과 통화했다. 그는 상 의장의 성추행 사실을 부인하지 않았다. 그날 함께 있었던 B, C 등 주변 의원들이 목격한 취재를 종합하면 이렇다.

사건 당일 국민의힘 K 의원은 연수 중인 초선의원들 격려차 올라온 상 의원께 고맙다는 인사를 하기 위해 기다렸었다. D 의원을 본 상 의장은 앞으로 껴안고 입을 맞췄고, 깜짝 놀란 D 의원은 상 의장을 밀어냈다는 것이다.

이 사실과 관련해 K 의원은 "당시 상황을 보려면 일식집 인근에 설치된 CCTV를 입수해 확인해 보면 모든 사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상 의장이 같은 당 동료 의원의 성추행 사건은 확실히 존재하며, 뒤늦게 국민의힘 의원 성추행 사실도 밝혀진 사건이다. 하지만 성 의장은 아직 국힘 의원에 대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서는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에 "상 의장이 참 뻔뻔하다" 시민들 질책의 소리가 높아가는데도 자숙하는 모양새는 찾아볼 수 없다는 것이다. 게다가 민주당의 동료 감싸기라는 비아냥과 무책임 의회라는 비난까지 확산되고 있다.

상 의장은 여느 공무원과 다르다. 40만 시민의 의사를 대표하고 1조6,000억 원 대의 예산 승인 재정권을 쥐고 있다. 그뿐만 아니다, 집행부의 인사권과 행정권 견제 등 전반에 걸쳐 중대한 발언권까지 막강한 권력을 행사하는 자리에 있다.

상 의장은 시민들께 우선 정중한 사과가 우선이다. 솔직하게 사건에 대한 진상을 밝혀 한 점 의혹을 남기지 말라. 그다음 시민들의 이해를 구해야 할 것이다.

더는 자신의 성추행 사건을 음모론 등 물타기로 시민들을 우롱하지 말기를 간곡히 부탁한다. 성추행 파문으로 추락한 의회 상(象)을 더는 훼손하지 말라.

구차하게 한 사람 면피를 위해 의회는 물론, 40만 세종시민을 욕되게 하지 말기를 바란다. 세종시 의회는 유사 이래 최대위기를 맞고 있다는 점을 뼈아프게 느껴야 한다.

서중권 기자 sjg013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