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자동차] "차 안 홀로 남은 아이 지킨다"…볼보차, EX90에 '실내 레이더 시스템' 도입

기사승인 2022.09.29  18:40:52

공유
default_news_ad2
ⓒ볼보자동차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볼보자동차가 내달 9일 글로벌 데뷔를 앞둔 차세대 순수 전기 플래그십 SUV, EX90에 세계 최초로 '실내 레이더 시스템'을 탑재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실내 레이더 시스템은 운전자 부주의로 실내에 탑승자가 남겨져 발생하는 사망 사고의 위험을 예방할 수 있도록 설계된 기술이다.

미국 정부의 통계에 따르면, 1998년부터 미국에서는 뜨거운 차 안에 홀로 방치돼 사망한 어린이의 수가 900명 이상에 달다.

이 같은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고안된 볼보자동차의 실내 레이더 시스템은 오버헤드 콘솔과 실내 독서 등, 트렁크 등에 장착된 센서로 잠자는 아이의 미세한 움직임까지 정확하게 감지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반려동물까지 감지할 수 있도록 트렁크에도 레이더를 배치했다.

해당 기능은 운전자가 차를 잠그려고 할 때마다 실내 레이더 시스템이 작동해 사람이나 반려동물이 실내에 있는지 여부를 판단하며, 만약 움직임이 감지될 경우 차량은 잠금 해제 상태를 유지하며 콘솔 화면을 통해 운전자에게 점검 알림을 표시한다. 또한 실내 온도 조절 시스템을 통해 저체온증이나 열사병의 위험을 낮출 수도 있다.

볼보자동차 안전센터 수석 연구원, 로타 야콥슨은 “실내 레이더 시스템은 가족이나 반려동물이 차 안에 남겨두는 불상사를 예방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자동차 안전 분야에서 오랫동안 선도해 온 볼보자동차는 자동차 안전의 기준을 계속해서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볼보자동차는 이와 관련한 규제가 허용된다면 EX90을 시작으로 모든 차종에 실내 레이더 시스템을 순차적으로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EX90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중 한국에서 가장 먼저 출시될 예정이다.

닉 코너 볼보 APEC 총괄은 지난 27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볼보 신형 S60·V60CC 출시 행사에서 "EX90을 아시아·태평양 지역 중 한국에서 가정 먼저 출시할 예정"이라고 공언 한 바 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