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사회] 남양유업·효성가 3세 대마초 혐의 기소

기사승인 2022.12.02  21:35:17

공유
default_news_ad2

[SRT(에스알 타임스) 이승열 기자] 남양유업·효성그룹 창업주 손자가 대마초를 피운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신준호 부장검사)는 홍모(40)씨 등 총 9명을 마약류관리에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고 2일 밝혔다.

남양유업 창업주 고(故) 홍두영 명예회장 차남의 아들인 홍씨는 올해 10월 대마를 유통하고 소지·흡연한 혐의로 지난달 중순 구속기소됐다. 

이승열 기자 gorilla9349@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