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경제&라이프] 한·미, 통화스와프 600억 달러 체결

기사승인 2020.03.20  10:49:16

공유
default_news_ad2
ⓒ한국은행

- 지난 19일 한국은행-미 연준, 75조 원 규모 체결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한국은행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600억 달러(약 75조 원)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했다. 

통화스와프는 비상시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빌리는 계약이다. 금융시장에선 ‘외화안전판’을 불리는 통화스와프를 체결해 원/달러 환율이 급상승을 보이고 있는 국내 외환시장의 불안감이 다소 완화될 것이란 평가를 내놨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은은 지난 19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와 600억 달러 규모의 양자 간 통화스와프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한미 통화스와프는 역대 두 번째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3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가 체결돼 외환위기를 벗어난 적이 있다. 당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177원(12.4%) 급락했고 국가부도 위험을 의미하는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1.47%포인트(31.7%) 하락해 금융시장이 빠르게 안정을 찾았다.

 

이번 통화스와프 계약 기간은 9월19일까지 최소 6개월이다. 물론 6개월 이후에도 시장 안정이 이뤄지지 않으면 계약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2008년 당시에도 한미 간 통화스와프 계약은 2009년 2월4일 6개월 연장한 데 이어 6월26일에는 3개월 더 연장하면서 2010년 2월1일 종료됐다.

한은은 통화스와프을 통해 조달한 미 달러화를 곧바로 공급할 예정이다. 현재 미 달러화 공급 방식이나 금액 분배 등은 발표되지 않았다.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는 “외환 당국이 달러를 곧바로 공급한다고 했기 때문에 즉각적인 환율 안정화 효과가 나타나고 원/달러 환율 상승을 예상한 투기적 매도도 진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7

최신기사

ad3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