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경제&라이프] CGV, 35개 극장 영업중단하고 희망퇴직 실시

기사승인 2020.03.26  14:32:17

공유
default_news_ad2

- 임원 급여 일부 자진 반납

[SR(에스알)타임스 임재인 기자] CGV는 오는 주말부터 35개 극장의 문을 닫는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직영극장 116개 가운데 30%에 해당하는 수치다.

CGV는 그동안 코로나19(우한 바이러스) 여파로 관객이 급감했음에도 영업을 이어왔지만, 경영난 심화로 결국 영업 중단을 포함한 특단의 자구책을 마련했다.

문을 닫는 극장은 서울 대학로·명동·수유·청담씨네시티·피카디리1958·하계점과 경기 김포풍무·의정부태흥·파주문산·평택소사·연수역·인천공항 등지다.

정상 영업을 하는 극장도 일부 상영관만 운영하는 스크린 컷오프를 시행한다. 상영 회차도 CGV용산아이파크몰과 왕십리, 영등포점을 제외한 모든 극장에서 3회차(9시간)로 축소 운영한다. 지난 1월만 해도 하루 상영 회차는 7회 이상이었다.

 

아울러 극장이 축소 운영됨에 따라 전 임직원은 주 이틀 휴업을 통한 주3일 근무 체제로 전환한다. CGV는 임직원들에게 휴업에 따른 휴업 수당을 지급할 예정이다.

고통 분담 차원에서 대표 30%, 임원 20%, 조직장 10% 비율로 연말까지 월 급여를 자진 반납한다. 아울러 근속 기간 10년 이상 근무자를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고, 희망하는 임직원에 한해 무급 휴직도 시행한다.

▲CGV CI ⓒCGV

임재인 기자 limjaein072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7

최신기사

ad3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