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유통] 2019 유통업계 CEO '연봉킹' 신동빈 롯데 회장 '181억원'

기사승인 2020.03.31  18:28:09

공유
default_news_ad2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181억7,800만 원 수령해 1위 등극

[SR(에스알)타임스 임재인 기자] 2019년 유통업계에서 가장 많은 돈을 받은 CEO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으로 나타났다. 이어 2018년에 '연봉킹'을 차지했던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124억6,100만 원을 수령해 2위를 기록했다.

▲유통업계 CEO 연봉 ⓒ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

◆ 유통업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지난해 연봉이 유통업계 CEO 중 가장 고액으로 나타났다.

31일 금융감독원전자공시 시스템에 따르면 신 회장은 지난해 7개 계열사에서 총 181억7,800만 원을 받았다. 이는 2018년도 연봉인 78억1,700만 원보다 2배 이상 많다.

 

2018년 총 160억 원을 수령하며 유통업계 ‘연봉킹’에 올랐던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지난해 연봉 124억6,100만 원으로 신 회장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은 CJ E&M에서 지난해 36억5,800만 원을 받았고,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35억5,600만 원을 수령했다.

롯데의 유통 맞수인 신세계그룹에서는 이갑수 이마트 전 대표가 퇴직금을 포함해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이 전 대표는 퇴직금 38억4,600만 원을 포함해 총 50억5,900만 원을 수령했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과 부군 정재은 신세계 명예회장은 각각 40억8,1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명희 회장의 자녀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이마트에서 35억6,200만 원을 받았고 정유경 신세계 백화점부문 총괄사장은 신세계에서 31억1,400만 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35억4,5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정 회장의 동생인 정교선 현대백화점그룹 부회장은 12억9,200만 원을 받았다.

지난해 물러난 이동호 현대백화점그룹 전 부회장과 박동운 전 현대백화점 사장은 퇴직금을 포함해 각각 60억9,700만 원, 40억3,500만 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호텔업계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도 지난해 32억6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한인규 호텔신라 사장은 17억9,900만 원의 연봉을 받았다.

◆편의점업계

편의점업계에선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이 총 14억6,700만 원을 받았다. 이는 전년보다 5억 원가량 더 많은 연봉이다. 2018년에는 급여만 수령했다.

홍석조 BGF 회장은 총 30억6,900만 원을 받았다.

▲식품업계 CEO 연봉 ⓒ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

◆식품업계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이 총 49억5,700만 원을 기록했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지난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담철곤 오리온 회장과 아내인 이화경 부회장은 오리온으로부터 각각 37억7,500만 원, 29억3,220만 원을 받았다. 허인철 부회장은 29억3,300만 원을 수령했다.

농심 신춘호 회장은 총 20억5,772만 원을 받았다. 신동원 부회장은 16억9,101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 외에도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16억800만 원, 임창욱 대상그룹 회장 16억8,000만 원,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 32억6,600만 원, 김정완 매일홀딩스 회장 26억4,800만 원, 김선희 매일유업 사장이 10억4,400만 원을 받았다.

윤영달 크라운해태홀딩스 회장은 37억5,300만 원을 수령했다. 윤석빈 크라운해태홀딩스 사장은 7억2,100원, 신정훈 해태제과식품 대표는 13억400만 원을 받았다. 김정수 삼양식품 총괄사장은 11억 원, 함영준 오뚜기 회장은 7억5,500만 원을 수령했다.

▲뷰티 가구업계 CEO 연봉 ⓒ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

◆뷰티업계

뷰티업계에선 윤동한 한국콜마 전 회장은 퇴직 소득을 포함해 총 122억2,492만 원을 수령했다. 아들인 윤상현 부회장은 27억846만 원을 받았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37억 원의 보수를 받았다.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은 총 33억3,700만 원을 수령했다.

채형석 애경그룹 부회장은 지주사에서 15억6,400만 원, 애경산업에서 16억4,100만 원을 수령했다.

◆가구업계

가구업계에서는 강승수 한샘 회장이 지난해 10억2,700만 원을 수령했고 지난해 퇴직한 최양하 전 회장에게 퇴직금으로만 60억1,400만 원을 지급했다. 최 전 회장은 급여 17억4,200만 원도 받았다.

임재인 기자 limjaein072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7

최신기사

ad3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