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건설부동산] 강남 아파트값, 노무현·문재인 정부 때 '폭등'

기사승인 2020.10.14  13:33:37

공유
default_news_ad2
▲강남 아파트값, 전세가 변화 (30평 기준) ⓒ경실련

- 경실련 1993년 이후 정권별 서울 주요 아파트 매매·전세가 분석해 발표

[SR(에스알)타임스 김경종 기자] 서울 강남권 아파트 가격이 노무현정부와 문재인정부에서 가장 많이 올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강남권(강남 서초 송파 강동) 14개 단지를 대상으로 매년 1월 기준 아파트값을 조사한 결과 30평형 아파트 기준 노무현정부에서 6억3,000만 원, 문재인정부에서 7억6,000만 원이 올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분석은 강남권(강남, 서초, 송파, 강동) 14개 단지와 비강남 16개 단지 등 30개 주요 단지를 대상으로 매월 1월 기준 가격을 조사한 결과다.

2000년 분양가상한제 폐지 이후 상승한 아파트값은 노무현정부 말인 2007에 강남권 12억3,000만 원, 비강남권 5억8,000만 원으로 증가했다. 2008년부터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되며 하락한 아파트값은 2014년 폐지되며 2020년 강남권 21억 원, 비강남권 9억4,000만 원으로 다시 치솟았다.

 

경실련이 강남권 아파트단지 30평형대를 분석한 결과 은마아파트(31평)는 2000년에 전세 1억2,000만 원, 매매가 2억2,000만 원이었지만 현재는 전세 5억1,000만 원, 매매는 20억1,000만 원으로 전세는 5배, 매매는 10배 가까이 상승했다.

비강남 30평 아파트값도 노무현 정부 임기내에서만 평당 가격이 1.9배 올라 상승폭이 가장 컸다. 노 정부 임기초 평당 1,020만 원이던 비강남 30평대 아파트값은 노 정부 임기말 평당 1,919만 원으로 약 899만 원 올랐다. 이외 비강남 30평 아파트 평당 가격은 문 정부에서 1.5배, 김대중 정부에서 1.3배, 박 정부와 김영삼 정부에서 각각 1.1배, 이명박 정부에서 0.9배 올랐다.

경실련은 "아파트값이 상승하면 결국 전셋값도 뒤따라 상승해왔음을 알 수 있다"면서 "만일 참여정부 이후 집값이 안정됐더라면 이후 전셋값의 가파른 상승도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결론적으로 전세가 상승은 아파트값 상승을 따라가고, 아파트값 상승은 분양가상한제라는 정부 정책의 영향을 따라가는 것을 알 수 있다. 따라서 무주택세입자를 위해 전세가를 안정시키려면 집값거품부터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7

최신기사

ad3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