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故 이건희 회장, 반도체 사업장 ‘마지막 출근’…수원 선산서 영면

기사승인 2020.10.28  16:44:16

공유
default_news_ad2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삼성전자

- 임직원 애도 속 화성사업장 약 25분간 방문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마지막 발걸음은 반도체 화성사업장이었다. 이곳에서 이 회장은 삼성을 함께한 임직원들의 애도와 작별인사로 마지막을 보냈다.

고 이 회장 운구차량은 28일 오전 11시부터 약 25분간 화성사업장을 들렀다. 도착 2시간 전부터 많은 임직원들이 나와 회사에서 준비한 3,000여 송이의 국화를 받아 들고, 약 2Km에 달하는 화성캠퍼스 내 도로 양편에 4~5줄로 늘어섰다. 

오전 11시경 운구행렬 도착 직전에는 라인근무자 등 더 많은 임직원들이 나와, 곳곳에서 고인의 마지막 출근길을 지켜봤다.

고인이 2010년과 2011년 기공식·준공식에 직접 참석해 임직원들을 격려했던 16라인 앞에서는 이재용 부회장 등 유가족들이 모두 하차했다.

 

이곳에서 과거 16라인 방문 당시의 동영상이 2분여 상영되었고, 방진복을 입은 남녀직원이 16라인 웨이퍼를 직접 들고 나와 고인을 기렸다. 유가족들은 버스 탑승 전 임직원들에게 고개 숙여 깊은 감사를 표시했다. 임직원들은 고인의 마지막 길을 지켜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 자리에는 전현직 주요 경영진과 임원들, 수천여명의 직원들 뿐 아니라, 협력사 직원들도 함께 나와 고인을 배웅했다. 육아휴직 중임에도 직접 나온 임직원도 있었고, 인근 주민들도 나와 고인과 작별인사를 했다.

고 이 회장은 2004년 반도체 사업 30주년 기념 행사를 포함, 2003년, 2010년, 2011년 등 화성캠퍼스에 4차례 방문한 바 있다.

화성사업장을 끝으로 이 회장은 종착지 수원 가족 선산에서 영면에 들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7

최신기사

ad3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