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경제&라이프] 차기 생보협회장, 정희수 보험연수원장 내정…첫 정치인 출신

기사승인 2020.11.26  16:11:58

공유
default_news_ad2
▲정희수 보험연수원장 ⓒ보험연수원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차기 생명보험협회장에 3선 국회의원 출신인 정희수 보험연수원장이 내정됐다. 금융당국과의 밀접한 소통이 필요한 만큼 정 원장의 선출엔 그의 출신경력이 크게 작용했단 분석이다.

26일 생명보험협회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2차 회의를 열고 정희수 보험연수원장을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

회추위는 삼성생명과 한화생명, 교보생명, NH농협생명, 미래에셋생명 등 5개 회원사 대표이사와 장동한 한국보험학회장, 성주호 한국리스크관리학회장 등 총 7인으로 구성됐다.

1953년생인 정 원장은 경북 영천에서 17~19대 국회의원을 거친 3선 의원(새누리당) 출신이다. 대구상고와 성균관대를 졸업하고 미국 일리노이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대우경제연구소와 포스코경영연구소에서 근무하다 2008년 옛 한나라당 경상북도당위원장을 맡아 정치에 진출했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을 지냈고, 이후 총선 공천 탈락 후 새누리당을 탈당해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캠프 자문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았다. 2018년 보험연수원장으로 취임했는데, 업계에선 보험 전문 교육과정을 확대하고 지식콘텐츠 서비스 등 신규사업을 도입했다는 평을 받는다.

 

한 보험업계 관계자는 “당국과의 현안 조율이 필수적인 협회의 특성을 감안하면 3선 의원출신인데다 보험연수원장을 지냈기 때문에 적절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금리와 저출산·고령화로 성장 동력을 잃었고 새국제회계기준(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KICS) 도입이 예정된 생보업계의 현안에 어떤 역할을 할 지 기대가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용길 현 회장의 임기는 다음달 8일까지다. 생보협회는 다음달 4일 총회를 개최해 정 원장을 제35대 회장으로 공식 선임할 계획이다. 임기는 3년이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7

최신기사

ad3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