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문화] ‘미나리’ 윤여정 美 연기상 '11관왕' 등극…오스카 레이스 박차

기사승인 2021.01.12  17:09:16

공유
default_news_ad2
▲영화 '미나리' 출연 배우 윤여정. ⓒ판시네마

- 샌디에이고·뮤직시티·디스커싱필름 비평가협회 여우조연상

[SR(에스알)타임스 심우진 기자] 영화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이 3개의 여우조연상을 연속으로 수상하며 미국 내 연기상 11관왕 자리에 올랐다. 이번 상은 샌디에이고, 뮤직시티, 디스커싱필름 비평가협회에서 수여됐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 땅으로 이민을 선택한 한국인 가족의 따뜻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윤여정은 보스턴에 이어 샌디에이고, 디스커싱필름 비평가협회에서 오스카상 유력 후보인 아만다 사이프리드와 경합을 벌인 끝에 여우조연상을 차지했다.

이번 영화의 연출과 각본에 참여한 정이삭 감독은 이번 수상으로 작품상 3관왕과 각본상 4관왕을 달성했다. 정 감독은 이미 ‘문유랑가보’로 제60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 카메라상,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의 후보에 오르며 영화계에서 큰 주목을 받아왔다.

올해 상반기에 개봉 예정인 ‘미나리’는 ‘기생충’에 이어 이번 오스카상 유력 후보작으로 예측되고 있으며, 이번 수상은 오스카 레이스를 성공적으로 이끌 청신호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울러 출연 배우 한예리, 윤여정이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연기상 후보에 오르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2021년 제78회 골든 글로브 후보 발표는 2월 3일이며, 시상식은 2월 28일이다. 또한 제93회 아카데미상 후보 발표는 3월 15일이며, 시상식은 4월 25일 개최될 예정이다.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7

최신기사

ad3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