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경제&라이프] 주택연금 평균 집값 3억700만원…월 104만원 수령

기사승인 2021.02.14  13:14:50

공유
default_news_ad2
ⓒKBS뉴스화면 캡쳐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주택연금 가입자들이 평균 3억700만원짜리 집을 맡기고 월평균 104만원을 수령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택연금은 55세 이상의 고령자 부부가 보유주택을 담보로 매월 일정 금액을 평생 대출형태로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14일 한국주택금융공사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주택연금 가입자의 평균 주택가격이 3억700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 말(2억9,200만원)보다 3.37% 증가한 수치다. 전반적인 주택 가격이 상승함에 따라 주택연금 가입자들의 주택 가격도 3억대에 진입했다. 평균 월 지급금은 103만5,000원으로, 전년 대비 2.3% 늘었다.

주택연금 가입자는 총 8만1,205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한 해 1만172명이 새로 가입했고, 평균 연령은 72.2세였다. 지난해 11월 850명이었던 주택연금 가입자는 12월 들어 1169명으로 전월 대비 37.5% 늘었다.

지난해 12월 주택금융공사법 개정에 따라 주택연금 가입주택의 가격 상한이 현행 시가 기준에서 공시가격 기준 9억 원으로 조정되며 가입자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주거용 오피스텔 거주자도 주택연금에 가입할 수 있도록 법이 개정되며, 그간 주택으로 분류되지 않아 주택연금 가입에 가입할 수 없던 고령층 약 4만6,000가구의 가입도 가능한 상황이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