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경제&라이프] "4차 재난지원금 20조원, 대상 200만명 추가...'특고·프리랜서' 등도 지원"

기사승인 2021.02.28  18:01:39

공유
default_news_ad2
▲긴급재난지원금 사용방법 이미지 ⓒ행정안전부

- 총 20조원 규모…백신 무상접종 예산도 포함돼

[SR(에스알)타임스 임재인 기자]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총 20조원 규모의 4차 재난지원금 지원을 위한 추가경정 예산안을 이번주에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8일 오후 당정청은 국회에서 열린 협의회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이낙연 민주당 대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같이 논의했다.

논의에는 집합금지 또는 제한업종 가운데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대폭 확대해 지원대상을 200만 명을 추가하는 내용이 담겼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당정청이 확정할 추경안은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내달 4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정부는 추경안이 통과되는 대로 신속한 집행에 만반의 준비를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당정간 협의 하에 신속하게 손실보상 시스템을 갖추겠다”며 “이익공유제 사회연대기금은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관련법의 조속한 마련을 위해 당정이 협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번 추경안은 집합금지·제한 업종 상시근로자 5인 이상 소기업을 포함시키는 한편 일반업종의 매출한도도 상향됐다”며 “신규 창업자도 지원대상에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영업자 전기요금 감면, 특고·프리랜서·법인택시기사·돌봄서비스 종사자·노점상·저소득층 대학생 등도 지원할 것”이라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해외 백신구매, 백신접종 인프라 등 코로나19 백신 전국민 무상접종 예산도 포함된다”며 “추경안 제출 후 3월 말부터 지급될 수 있도록 신속히 심사에 돌입하겠다”고 말했다.

임재인 기자 limjaein072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7

최신기사

ad3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