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경제&라이프] 기업 10곳 중 4곳 "올해 신규채용 계획 있다"

기사승인 2021.05.13  12:00:00

공유
default_news_ad2
ⓒ경총

-  경총, '2021년 신규채용 및 언택트채용 활용실태 조사' 발표

[SRT(에스알 타임스) 김경종 기자] 올해 기업 10곳 중 4곳은 신규채용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손경식)가 전국 100인 이상 기업 504개사를 대상으로 '2021년 신규채용 및 언택트채용 활용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 기업의 40.3%가 신규채용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신규채용 여부 미결정’이라는 응답이 33.9%였고, ‘계획 없음’이라는 응답은 25.8%로 나타났다.

신규채용 계획 수립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신규채용 규모를 조사한 결과, ‘작년과 유사할 것’이라는 응답이 37.9%, ‘작년보다 축소할 것’이라는 응답이 37.4%로 나타났고, ‘작년보다 확대할 것’이라는 응답은 24.6%에 불과했다.

기업들은 신규채용 시 주된 애로사항으로, ‘원하는 능력을 갖춘 지원자 부족’(60.0%)을 꼽았따.

그 외 ‘합격자가 입사를 포기하거나, 조기에 퇴사’라는 응답이 17.4%, ‘지원자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어려움’이라는 응답이 16.8%, ‘지원자가 지나치게 많이 몰림’이라는 응답이 4.2% 순으로 집계됐다.

기업들의 언택트채용 활용실태에 대해서는 응답 기업의 13.9%가 ‘언택트 채용을 도입했다’고 답변했다.

언택트채용의 단점으로는 ‘심층적 평가 곤란’이라는 응답이 41.4%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언택트채용 미도입 기업들에게 그 이유를 조사한 결과, ‘심도있는 평가가 어려울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51.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경총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경제 전반에 비대면 방식이 확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 기업 현장에서 언택트채용 활용은 저조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