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전자IT] 삼성전자, 16K 초대형 디스플레이 ‘더 월’ 신제품 출시

기사승인 2021.07.19  11:00:00

공유
default_news_ad2
▲삼성전자가 19일 출시한 '더 월' 신제품이 삼성전자 수원 디지털시티 R5 로비에 설치된 모습. ⓒ삼성전자

- 16개 신경망으로 구성된 마이크로 AI 프로세서 탑재

[SRT(에스알 타임스) 이두열 기자] 삼성전자가 마이크로 LED 기술을 기반으로 한 상업용 디스플레이 ‘더 월(The Wall)’ 신제품(모델명: IWA)을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업계 최고 성능을 가진 차세대 디스플레이 ‘더 월’ 신제품은 베젤이 없는 모듈러 방식이 적용된 맞춤형 디자인이 가능한 제품이다.

더 월 신제품은 3가지 주요 변화를 통해 기존 제품에서 한 단계 더 진화했다.

먼저 16개의 신경망으로 구성된 ‘마이크로 AI 프로세서’가 새롭게 탑재됐다. 이에 따라 입력되는 영상이 제품에 적합한 최적의 고화질로 변환된다.

 

기존 제품 대비 약 40% 작아진 신규 소자가 적용돼 명암을 디지털로 표현할 때 밝은 부분과 어두운 부분으로 이어지는 단계(Gradation)의 차이가 더욱 개선됐다.

▲1,000형 이상 고객 맞춤형 대형 스크린 제작 ▲16:9 화면 기준 8K 해상도 지원 ▲120Hz 고주사율 지원 ▲최대 가로 해상도 16K 구현 등 차별화된 초대형∙초고화질 사양을 갖췄다.

또한 기존 제품 대비 두께가 절반 가량으로 얇아지고 설치 편의성이 개선됐다.

오목∙볼록한 형태뿐만 아니라 S자∙L자 형태로나 천장에 부착, 행잉(Hanging: 매달아 놓는 것) 방식 설치와 기울어진 벽면에 설치도 가능하다.

이와 함께 더 월은 글로벌 규격 인증 기관인 독일 TUV 라인란드로부터 청색광(Blue light) 저감 ‘눈 보호 인증(Eye Comfort)’을 받았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인공지능과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로 한 층 더 진화한 더 월은 업계 최고의 성능을 자랑하는 고객 맞춤형 디스플레이”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꿔 나가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두열 기자 headfever2210@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7

최신기사

ad3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