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문화] 김태훈 “질문 던지는 영화지만 재미있다”…’좋은 사람’ 언론 시사회

기사승인 2021.08.26  20:03:29

공유
default_news_ad2
▲김태훈, 이효제(사진 왼쪽부터). ⓒ싸이더스

- 정욱 감독 “좋은 사람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고민”

[SRT(에스알 타임스) 심우진 기자] 서스펜스 영화 ‘좋은 사람’이 지난 25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언론 시사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김태훈, 이효제, 정욱 감독이 참석했다.

‘좋은 사람’은 교실 도난 사건과 딸의 교통사고, 의심받고 있는 한 명의 학생 ‘세익’ 그리고 좋은 사람이 되고 싶은 교사 ‘경석’이 의심과 믿음 속에 갇혀 딜레마에 빠지고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대인사에서 연출을 맡은 정욱 감독은 “영화를 만든 지 1년이 다 되어간다. 영화를 만들 때 좋은 사람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고민했다.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비극적 상황에서 좋은 사람이라고 불리는 건 어떤 인간상인지 고민했는데 어려운 문제였다. 각자마다 기준이 있는 것 아닐까 싶다"며 ‘좋은 사람’의 연출 의도와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전했다.

또한 "모두를 만족시키는 좋은 사람이 되기란 힘든 일인 것 같아. 질문하는 심정으로 영화를 만들었다. 관객들이 영화를 보며 어떤 걸 의심하고 믿을지, 주인공 경석과는 다른 판단을 내리실지 생각하며 봐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태훈, 정욱 감독, 이효제(사진 왼쪽부터). ⓒ싸이더스

경석 역을 맡아 깊이 있는 열연을 선보인 김태훈은 “‘좋은 사람’ 시나리오를 읽고 재미있는 영화라고 생각해서 출연을 결심했다. 시나리오를 봤을 때도 완성된 작품을 봤을 때도 여러 가지 고민을 하고 질문을 던지는 영화이기도 하지만 그에 앞서 이야기 구성과 내용 자체가 굉장히 재미있었다. 그래서 정말 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세익 역의 이효제는 “제가 찍는 장면은 대부분 김태훈 배우와 함께 하는 씬이다. 김태훈 배우가 촬영장 분위기도 열정적으로 만들어 줬고, 항상 편안한 분위기에서 촬영했다”고 전했따.

김태훈은 이효제에 대해 “나이가 굉장히 어린데 나이답지 않게 성숙하고 연기에 대해 진지하게 같이 고민하는 배우였다. 마주치는 장면이 많진 않아도 멋있는 친구라고 생각해서 먼저 다가갔다. 워낙 찍을 분량이 많고 촬영 일정이 타이트했다. 무거운 신이 많아서 장면 안에서 인물로서 잘 호흡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태훈, 이효제 주연의 ‘좋은 사람’은 9월 9일 개봉한다.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