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문화] ‘기적’ 영화 속 ‘1988년’...추억 소환 포인트 공개

기사승인 2021.08.27  08:21:02

공유
default_news_ad2
▲기적. ⓒ롯데엔터테인먼트

- 박정민, 이성민, 임윤아, 이수경...9월 15일 개봉

[SRT(에스알 타임스) 심우진 기자] 영화 ‘기적’이 1988년 그 시절 추억 소환 포인트를 공개했다.

박정민, 이성민, 임윤아, 이수경의 첫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기적'은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이장훈 감독 신작으로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기적'의 추억 소환 포인트는 1988년 그 시절 순수하고 정겨운 아날로그 볼거리다.

4차원 수학 천재 준경과 거침없는 행동파 자칭 뮤즈 라희의 소통 수단인 카세트 테이프부터 내비게이션이 없던 시절 초행길 길잡이가 되어준 두꺼운 지도책까지 당시 손과 발이 되어주었던 레트로 아이템들은 친근한 공감대를 자아내며 영화에 대한 기대를 한층 끌어올린다.

ⓒ롯데엔터테인먼트

뿐만 아니라 폴라로이드 사진기, 장학퀴즈, 비디오테이프, 문방구와 같이 그때의 온기가 그대로 묻어 있는 소품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헌책방에서 준경과 라희가 꿈을 공유하는 순간을 기록한 폴라로이드 사진기는 시간이 지나도 변함없는 풋풋한 청춘의 모습을 그대로 담아냈다.

또한 70~80년대를 풍미했던 프로그램인 ‘장학퀴즈’ 출연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는 모습은 유쾌한 웃음을 자아내고, 모두의 어린 시절을 책임졌던 비디오테이프, 문방구는 옛 추억을 불러일으킨다.

그 시대를 살았던 이들에게 반가운 추억을 소환하는 레트로 아이템을 공개한 '기적'은 새록새록 향수를 되살리는 흥미로운 볼거리로 올 추석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세상에서 제일 작은 기차역 만들기라는 신선한 소재와 믿고 보는 배우들의 유쾌한 만남으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기적'은 오는 9월 15일 개봉 예정이다.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