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산업] 한진重, 하이브리드 국가어업지도선 3척 수주…912억원 규모

기사승인 2021.09.13  17:14:02

공유
default_news_ad2
▲어업조사선 탐구1호. ⓒ한진중공업

[SRT(에스알 타임스) 이두열 기자] 한진중공업은 해양수산부 남해어업관리단이 발주한 1,900톤급 하이브리드 국가어업지도선 3척을 총 912억원에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국가어업지도선은 해양수산부 산하 어업관리단이 연·근해와 원거리 해역에서 우리 어선의 안전한 조업지도와 불법어업 지도·점검·단속을 통한 어업질서 확립, 수산자원 보호와 조난선박 구조, 각종 해난사고 예방 등을 목적으로 운영하는 관공선이다.

이번에 발주된 국가어업지도선 3척은 길이 91m, 폭 15m의 1,900톤급으로 승조원 30명을 태우고 최대 17.5노트로 항해가 가능하다. 항속거리는 약 1만1,000km에 달한다.

특히 이번 국가어업지도선은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디젤·전기 복합 추진 방식의 차세대 하이브리드 어업지도선이다. 이는 기존 단일 추진 방식의 관공선 대비 15% 이상의 유류 절감 효과와 함께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도 25% 이상 감축할 수 있는 최첨단 친환경 선박이라고 한진중공업 측은 설명했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독보적인 기술력과 건조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국가어업지도선을 포함한 다양한 친환경·다목적 관공선을 완벽히 건조해 정부의 그린뉴딜과 2030 친환경 관공선 전환 정책에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진중공업은 이번 국가어업지도선을 주 사업장인 부산 영도조선소에서 건조해 오는 2023년부터 순차적으로 남해어업관리단에 인도할 계획이다.

▲한진중공업 로고. ⓒ한진중공업

이두열 기자 headfever2210@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7

최신기사

ad3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