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환경] 이랜드, 식수난 해결 위한 ‘원보틀 캠페인’ 전개

기사승인 2021.11.17  09:47:06

공유
default_news_ad2
▲우간다 아루아지역 미테마을 수리한 식수펌프에 손을 씻으며 즐거워하는 아이들 모습. ⓒ이랜드

- 올해로 4년째 캠페인…생수 판매금 전액 기부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이랜드리테일과 이랜드재단이 열악한 식수환경에 처해있는 아프리카 지역 주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원보틀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17일 밝혔다.

올해로 4년째를 맞는 원보틀 캠페인은 이랜드리테일 킴스클럽의 자체브랜드(PB) 오프라이스의 생수 판매금액을 아프리카 지역 우물 파기 기금으로 기부하는 글로벌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기부를 위해 이랜드리테일에서 원가와 유통, 판촉에 투입되는 모든 비용을 부담한다. 이번 원보틀 캠페인의 기금은 오프라이스의 친환경 무라벨 생수 판매금을 통해 조성된다.

이달 초 출시된 오프라이스 무라벨 생수는 전국 킴스클럽 오프라인 매장과 킴스클럽 온라인몰, 이랜드몰에서 50만병 한정으로 만나볼 수 있다.

 

해당 생수 판매금 전액은 이랜드재단의 후원금을 더해 국제구호개발 NGO 팀앤팀에 전달된다. 아프리카 우간다 아루아, 마디-오콜로 지역의 신규 우물 설치 및 노후 우물 수리 기금으로 쓰인다.

소비자는 해당 상품 구매뿐 아니라 간단한 SNS 사진 인증을 통해서도 원보틀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참여자가 인스타그램에 손으로 물방울 모양을 만들어 ‘물방울채움챌린지’ 해시태그와 함께 업로드하면, 이랜드재단에서 게시물 1건당 1,000원을 매칭해 기부한다.

이랜드재단 인큐베이팅 사이트를 통해서도 우물 지원 기금을 직접 기부할 수 있다. 후원을 통해 수리된 우물에는 기부한 후원자의 이름을 새겨 넣은 현판이 설치된다. 후원자는 우물 액자를 리워드로 받아볼 수 있다.

이랜드재단 관계자는 “저개발국가의 식수 환경과 감염으로 인한 수인성 질병 등의 문제를 고객과 함께 해결하고자 시행하는 사회공헌사업”이라고 말하며 “많은 고객과 후원자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즐겁게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도록 더 신선하고 새로운 나눔 모델을 개발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랜드리테일 킴스클럽의 오프라이스와 이랜드재단이 함께하는 원보틀 캠페인은 2018년 첫 전개 이래로 4년간 총 167만 명의 고객과 나눔을 함께 했다.

누적 3억3,000만원의 기금으로 99개의 우물을 설치해 아프리카 주민 8만 명에게 안전한 식수를 제공했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7

최신기사

ad3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