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경제&라이프] 외화예금잔액 감소세…원/달러 환율 상승 영향

기사승인 2020.03.18  16:18:43

공유
default_news_ad2
ⓒ한국은행

- 코로나19 여파, '실물경제' 위축…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 환율 '상승'에 달러화 매도 급증 및 해외 투자 원인

[SR(에스알)타임스 전근홍 기자] 국내 거주자가 보유한 외화예금이 2개월 연속 감소했다. 코로나19(우한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에 국내외 증시의 변동성이 심화됐고, 위험자산 회피심리로 환율이 급등하면서 달러화 매도가 늘어난 탓이다.

거주자 외화예금이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이 국내에서 외화로 보유한 예금을 말한다.

1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기준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685억1,000만 달러로 한 달 전보다 64억7,000만 달러 줄었다. 이는 지난해 3월(65억3,000만 달러) 이후 1년 만에 가장 큰 감소폭을 보인 것이다. 지난 1월(-44억6,000만 달러)에 이어 2개월 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한은은 원/달러 환율이 오름세를 보이자 기업과 개인까지 달러화를 매도한 영향으로 봤다. 또 일부 기업에서 해외투자와 관련해 외화 예금을 인출한 것도 한 원인으로 꼽았다.

실제 지난 1월 말 달러당 1,191.8원이었던 원/달러 환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지난달 말 1,213.7원으로 상승(원화가치 하락)했다. 지역사회 감염확산으로 소비와 생산이 위축되는 실물경기 하락의 공포심리가 작용했기 때문이다.

보유 주체별로는 기업예금이 지난 2월 기준 전월보다 48억1,000만 달러 감소했다. 개인예금은 16억6,000만 달러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 예금 잔액이 큰 폭으로 줄었다. 지난 2월 585억4,000만 달러로 전월보다 63억1,000만 달러 줄었다.

엔화 예금은 41억6,000만 달러로 1억8,000만 달러, 유로화 예금은 31억 달러로 1억4,000만 달러 각각 감소했다. 반면 위안화 예금은 12억4,000만 달러로 7,000만 달러 늘었다.

전근홍 기자 jgh2174@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7

최신기사

ad3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