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통신IT] 메조미디어, '업종·소비자' 따라 검색 플랫폼 활용 달라

기사승인 2020.03.23  11:10:26

공유
default_news_ad2

- 디지털 광고 비용 전년 대비 32% 증가

[SR(에스알)타임스 임재인 기자] 메조미디어(대표 이성학)는 국내 소비자들의 검색 플랫폼 활용이 업종과 소비자에 따라 다양한 플랫폼을 활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서울 및 5대 광역시 거주자 중 식음료·유통·자동차·가전·모바일게임·금융·교육·화장품 등 주요 업종별 구매·이용 경험이 있는 소비자(19~49세)를 대상으로 진행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다.

▲주요 업종별 관련 정보 검색 매체 ⓒ메조미디어

23일 ‘메조미디어 2020 업종 분석 리포트’ 발표에 따르면 국내 플랫폼 이용자들은 8개 업종 모두에서 주요 검색 플랫폼으로 ‘네이버’를 사용한다고 답했으며 이어 ‘유튜브’를 자주 활용하는 것으로 응답했다. 이어 ‘다음’과 ‘인스타그램’으로도 검색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화장품·식음료 분야 소비자의 경우 타 업종에 비해 인스타그램으로 검색한다고 답변한 비중이 높게 나타나 업종과 소비자에 따라 다양한 플랫폼을 활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는 각 분야별 소비자의 ▲구매 경험 및 구매처 등 이용 행태 ▲광고 접촉 경로 ▲트렌드와 이슈에 대한 관심도 및 향후 서비스 이용 의향 등의 내용을 담았다.

또한 메조미디어는 ‘2020 업종 분석 리포트’를 통해 ▲식음료 ▲유통 ▲자동차 ▲가전 ▲모바일게임 ▲금융 ▲교육 ▲화장품 등 주요 8개 업종의 2019년 디지털 광고 비용이 2018년 대비 약 32%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디지털 광고를 가장 많이 집행한 분야는 유통 업종으로 약 3,236억 원의 광고비를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금융 업종이 약 2,502억 원의 광고비를 집행해 2위로 집계됐다.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판매 확대가 광고비 증가를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주요 업종별 디지털 광고 인지 후 구매경험 ⓒ메조미디어

디지털 광고 중 동영상에 예산을 가장 많이 지출한 분야는 식음료 업종으로 전체 광고비의 66%에 달하는 약 1,163억 원을 동영상 광고에 할애했다. 이어 약 762억 원을 쓴 유통 업종이 2위를, 약 725억 원을 집행한 화장품 업종이 3위를 기록했다. 리포트는 젊은 세대의 온라인 신선 식품 및 간편식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식음료 기업들의 공격적 마케팅 투자가 광고비 상승을 이끈 것으로 설명했다.

박진섭 메조미디어 트렌드기획팀 팀장은 “2019년은 동영상 광고 비중의 확대에 힘입어 주요 업종별 디지털 광고 시장이 성장세를 이어간 것으로 보인다”며 “디지털 광고 이용자들의 미디어 소비행태와 업종 트렌드를 반영한 효율적 매체 전략 수립의 중요성이 커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2020 업종 분석 리포트’ 전문은 메조미디어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공식 계정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임재인 기자 limjaein072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