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경제&라이프] 정부, 1000억 달러 해외 대형 프로젝트 수주 지원

기사승인 2020.06.15  18:14:52

공유
default_news_ad2
▲홍남기 부총리가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해외 수주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유튜브 캡쳐

- 인프라나 건설, 플랜트 등 30건 핵심 프로젝트 선정

[SR(에스알)타임스 김경종 기자] 정부가 올해 1,000억 달러 규모 해외 대형 프로젝트 수주 지원에 나선다. 아울러 해외 수주 역량을 높이기 위해 '15조원 플러스 알파' 규모 재원도 투입한다.

정부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해외수주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사업의 경제적 효과, 지역 다각화, 수주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재까지 발굴된 프로젝트 중 30건을 핵심 프로젝트로 선정했다. 이중 올해 수주할 물량은 300억 달러 규모다. 핵심 프로젝트는 인프라나 건설, 플랜트 등 대형 사업 중심으로 편성돼 있다.

정부는 상대국 입장을 고려해 명단을 공개하지는 않았으나 방글라데시 다카-마이멘싱 도로사업(5억 달러)과 다카 외곽 순환철도, 송전선로 사업, 미얀마 달라 신도시 시범단지 등이 포함된 것으로 관련 업계는 보고 있다.

 

정부는 정부와 공공기관, 민간이 '팀 코리아(Team Korea)'가 돼 전방위적인 수주전을 펼치는 개념을 제시했다.

기재부를 중심으로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외교부 등이 참여하는 해외수주지원협의회를 열고 필요하면 수주지원단을 현지 파견한다.

여러 기관에 분산된 해외건설 관련 정보를 ‘해외건설산업 정보시스템’으로 모아 통합관리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해외 수주를 확대하고자 15조 원 상당의 금융지원 프로그램도 가동하기로 했다.

30개 핵심프로젝트 지원을 위한 3조7,000억 원 상당의 금융지원을 마련했다.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등 대규모 프로젝트를 뒷받침할 수 있는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펀드 자펀드 1조5,000억 원, 글로벌 인프라펀드 4,000억 원, 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의 금융지원 프로그램 1조8,000억 원으로 구성된다.

해외 프로젝트를 조기에 발굴하고자 수출입은행도 조사·입찰 및 사업 타당성조사 지원사업을 새로 시작하기로 했다.

공공기관의 해외사업 예비타당성 제도는 평균 7.5개월 걸리던 예비타당성 조사 기간을 4개월 이내로 단축하기로 했다.

신용도가 부족한 중소·중견기업이라도 사업성이 우수하다면 보증 발급에 어려움이 없도록 공공기관이 공동보증에 나서고, 대·중소기업의 동반 진출도 지원하기로 했다.

김경종 기자 kimkj1616@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7

최신기사

ad3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