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경제&라이프] LGU+, 국내 통신사 최초 인터랙티브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기사승인 2020.11.13  09:00:00

공유
default_news_ad2
▲LG유플러스 2019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 표지 이미지. ⓒLG유플러스

- 하현회 부회장, DX로 일하는 방식 근본적 개선 강조

[SR(에스알)타임스 김수민 기자] LG유플러스는 국내 통신사 중 최초로 ‘인터랙티브’ 형식으로 고객, 주주 등 이해관계자들과 소통하는 ‘2019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3일 밝혔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은 보고서 발간에 따른 CEO 메시지에서 전 사업영역에서 추진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을 동력으로 일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개선해 나가고 있음을 강조했다.

하 부회장은 기업의 미래 경쟁력을 좌우할 ‘ABC(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를 새로운 핵심 인프라로 집중 육성해 고객 가치를 한층 더 높여 나갈 것임을 설명했다.

이번 보고서는 중대성 평가를 통해 선별한 중요 이슈를 ‘집중 보고’와 ‘지속가능 매커니즘’ 파트로 구분해 회사의 경제, 사회, 환경, 지배구조 성과와 향후 계획을 제시한다.

 

추가로 핵심 콘텐츠 ‘가치창출 프로세스’를 새롭게 구성했다. 가치창출 프로세스는 국제통합보고위원회(IIRC)가 제시한 비재무정보 공개 프레임워크를 적용, 회사의 사업 성과와 영향을 이해관계자들이 이해하기 쉬운 차트 형태로 만든 것이 특징이다.

LG유플러스는 인쇄물로 발간해 오던 관행에서 탈피해 환경 부담을 줄이고 보고서 독자와 디지털 소통을 확대하고자 ‘인터랙티브 PDF’ 포맷으로 보고서를 제작했다. 보고서 내 다양한 링크를 클릭해가며 관련 영상, 웹사이트와 연결할 수 있어 독자가 원하는 지속가능성 정보를 보다 풍부하게 제공한다.

백용대 LG유플러스 CSR팀장은 “경제, 사회, 환경분야의 가치창출 활동과 성과를 객관적으로 담아내도록 노력했다”며 “교육, 기후변화 등 17개 지속가능목표(SDGs)를 달성하기 위한 혁신활동을 지속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보고서 작성 기준으로 GRI(Global Reporting Initiative)를 적용했으며, 보고내용에 대한 신뢰성 확보 절차로 노르웨이 에너지 컨설팅업체 ‘DNV GL’을 전문검증기관으로 선임했다.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LG유플러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2@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7

최신기사

ad3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