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신간] 소소한 일상에서 '노자'를 만나다…‘이제는 노자를 읽을 시간’

기사승인 2020.11.19  09:09:48

공유
default_news_ad2
▲이제는 노자를 읽을 시간. ⓒ미다스북스

■ ‘이제는 노자를 읽을 시간’

■ 문규선 지음 | 동양철학 | 미다스북스 펴냄 | 208쪽 | 15,000원

[SR(에스알)타임스 심우진 기자] 난해하기로 유명한 도덕경을 가장 단순한 방식으로 우리 현실 가까이에 끌어온 신간 ‘이제는 노자를 읽을 시간’이 출간됐다.

이 책은 노자의 도덕경 메시지에 대해 성찰할 수 있었던 일상의 순간들을 소개하며 일상 속에서 노자의 지혜를 얻을 수 있도록 돕는다.

책은 81일간의 여정을 통해 노자의 지혜를 소개한다. 특히 두 페이지가 넘어가지 않는 짧고 간명한 글로 구성되어 있어 독자들이 쉽게 읽을 수 있는 특징을 갖고 있다. 간명한 글이라고 해서 간단한 해석만이 있는 것은 아니다. 도덕경 원문 속에서 압축된 성어나 경구를 찾아 쉽게 풀이를 설명하기도 하고, 저자가 직접 그린 그림과 직접 찍은 사진도 함께 삽입돼 있어 감상하는 재미도 함께 더했다.

 

단순히 노자의 철학을 설명하거나 도덕경을 해석하지 않는 않는다. 일상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는 노자의 말씀을 소개하고 노자의 메시지에 대해 성찰한다. 그뿐 만 아니라 노자의 지혜와 비슷한 다른 동서양의 지혜가 담긴 말도 소개하며 독자들을 한 번 더 사색의 시간으로 안내한다.

어린아이의 시선으로 본 욕심을 노자의 지혜로 풀어낸 ‘욕심이 뭐야?’를 시작으로 총 81꼭지로 구성된 소소하지만 다양한 일상의 순간들을 풀어놓는다. 본질과 마음, 관계, 리더, 총 4가지 주제로 이야기를 들려주는데 부록으로 주제별 분류표가 있어 원하는, 혹은 고민하고 있는 주제를 찾아보아도 좋다.

‘이제는 노자를 읽을 시간’의 문규선 저자는 회계학을 전공하고 33년간 기업에서 CFO, COO, CEO 등의 임무를 수행하며 회계와 리더쉽과 관련된 책을 써왔다. 이후 인문 학당에 들어가 동양고전 공부에 매진했다.

미다스북스 관계자는 “노자도덕경은 성경 다음으로 가장 오래, 널리 읽힌 책이지만, 읽는 사람마다 풀이가 천차만별인 만큼 매우 수준 높고, 난해하기로 유명하다”며, “노자의 지혜는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문규선 저자의 책을 통해 삶의 지혜를 얻어가길 바란다”는 출간 의도를 밝혔다.

이 책은 동양철학의 이해가 어려웠던 독자들에게 친절한 안내서가 돼 줄 것이다.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7

최신기사

ad3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