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유통] 삼양그룹 수당재단, 제30회 수당상 수상자 선정

기사승인 2021.04.01  15:09:45

공유
default_news_ad2
▲수당재단은 제30회 수당상 수상자로 김장주 서울대학교 재료공학부 명예교수(사진 왼쪽), 성영은 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를 선정했다. ⓒ삼양그룹

- 5월 3일 시상식 개최, 수상자 2명에게 상패 및 상금 각 2억원 수여

[SR(에스알)타임스 전수진 기자] 수당재단은 ‘제30회 수당상’ 수상자로 김장주(66) 서울대학교 재료공학부 명예교수, 성영은(57) 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 등 2명을 응용과학 부문에서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수당상은 삼양그룹 창업주인 수당 김연수 선생의 인재육성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매년 우리나라 학문 발전에 기여한 연구자를 선정해 시상한다.

재단에 따르면 김 교수는 1992년 국내 최초로 유기발광 다이오드(OLED) 연구를 시작한 연구자다. 특히 김 교수는 OLED 분야에서 효율을 획기적으로 올리는 이론을 확립하고 세계 최고 성능을 내는 OLED 소자 구조 및 소재 핵심 기술 등을 개발해 OLED 분야 연구에서 세계를 선도하고 있다. 기술 상용화에도 힘써 우리나라 OLED 산업이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벤처 기업을 창업해 첨단 기술의 상용화에 도전 중이다.

성 교수는 연료전지, 이차전지, 수소 생산 등 전기화학공학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원천 기술을 확보한 연구자다.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지수)급 국제 저널에 478편의 논문을 게재하고 국제 특허 25건, 국내 특허 63건 등 총 88건의 국내외 특허를 출원, 등록했다. 아울러 성 교수는 산학연 공동연구를 통해 휴대용 전지, 연료 전지 자동차, 전기 자동차 등의 개발과 수소 연료 전지 자동차의 세계 최초 상용화에 기여해 수소경제시대의 조기 진입에 공헌했다.

 

한편 수당상은 삼양그룹 창업주인 수당 김연수 선생의 인재육성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매년 우리나라 학문 발전에 기여한 연구자를 선정해 시상한다.

시상식은 오는 5월 3일 롯데호텔에서 열리며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각 부문 수상자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해 진행된다. 

 

전수진 기자 jinsuchun99@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7

최신기사

ad3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