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R문화]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온라인 제작발표회 개최

기사승인 2021.09.15  19:16:41

공유
default_news_ad2
ⓒ넷플릭스

- 극단의 경쟁으로 치닫는 현대사회의 축소판

[SRT(에스알 타임스) 심우진 기자]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15일 진행했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이정재,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그리고 황동혁 감독이 자리했다. 황동혁 감독은 “‘오징어 게임’은 어린 시절 골목이나 운동장에서 하던 게임 중 가장 격렬한 놀이”라며 “지금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현대의 경쟁 사회를 가장 상징적으로 은유하는 게임인 것 같아서 작품의 제목으로 정하게 됐다”고 제목의 의미를 전했다.

일도, 결혼도 실패해 벼랑 끝으로 몰린 기훈을 연기한 이정재는 “작품을 미리 봤는데 한동안 너무 웃었다. 내가 저렇게 연기를 했나 싶었다”며 스스로도 낯설었던 감회를 밝혔다.

박해수는 승승장구하다가 삶에서 미끄러진 상우로 분했다. “상우의 속마음을 읽기가 힘들어서 작품 끝까지 고민을 많이 한 캐릭터”라고 전한 그는 “심리적으로 변화하는 그의 모습을 눈여겨보고 그의 선택이 과연 그만의 선택인지, 우리라면 어떤 선택을 할지 고민하며 관람하면 더 재밌을 것”이라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유일하게 게임의 참가자가 아닌 관찰자인 준호로 분한 위하준은 “혼자 씬을 이끌고 책임을 져야 했기 때문에 부담이 컸는데 감독님이 잘 이끌어주셨다”며 “다른 배우들과 같이 호흡하며 추억을 쌓지 못해서 조금 아쉽다”는 소감을 전했다.

정호연은 새벽 역으로 첫 연기 신고식을 치른다. “시나리오가 너무 재미있어 밤을 새워 읽었다. 황동혁 감독님의 전작을 너무 재밌게 봤기 때문에 기대도 많이 되고 부담도 됐다”고 말했다.

인생의 벼랑 끝에 몰린 456명의 참가자들이 목숨 걸고 펼치는 치열한 게임, 그 안에서 포착되는 인간 군상의 규합과 배신 그리고 선택이 던져주는 다양한 모습으로 생각할 거리를 안겨주는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은 오는 17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최신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